팰월드 - 反포켓몬

혜성처럼 나타나 게임계를 뜨겁게 달군 생존 게임
잠깐 맛만 보려다가 제법 빠져들었다.
인기 게임들을 마구잡이로 합체 시켰는데 그게 삐걱대면서도 어떻게든 굴러가는 걸 보는 느낌

처음에는 가벼운 생존 크래프팅과 게임의 핵심이자 수집 콘텐츠인 '팰(몬스터)'의 포획의 조화로 시간 가는 줄 모르고 정신없이 하게 되는데 좀 하다보면 급격하게 늘어나는 자원 소모량과 팰을 잡는 것이 어려워져서 좀 식었다.
가볍지만 아무튼 '생존 게임'이라 그런지 모험과 팰 포획에만 집중을 할 수 없으니 흥미가 식는다.

논란의 '짭켓몬'이지만 포켓몬을 대체할 게임도 아니고 배워갈 게임도 아닌 거 같다.
표절 논란으로 열심히 불을 지피지만 동키콩과 킹콩이 다른 캐릭터로 취급 받는 것처럼 포켓몬과 팰월드도 다른 것으로 취급될 것이고
팰월드를 보며 게임프리크의 각성을 요구하는 사람들이 있지만 오히려 이 게임이 포켓몬스터의 변화가 보수적이었던 이유를 설명해주는 게임이라고 본다.

댓글

Popular Posts

CHUWI LarkBox X 2023 ⑵ 도착 - 정상적인 윈도우 라이선스...?

'DMM동화' → 'DMM TV'로 전환, 강화된 해외 이용자 차단

Goldenfir T650 1TB - 신비한 저가 SSD의 세계